백선기 칠곡군수, 세일즈 외교로 중앙아시아 진출의 발판 마련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19/03/20 [16:57]

백선기 칠곡군수, 세일즈 외교로 중앙아시아 진출의 발판 마련

김우찬기자 | 입력 : 2019/03/20 [16:57]

▲     © 경북일간뉴스


백 군수는 지난 10일부터 17일까지 7박 8일간‘중앙아시아 무역사절단’단장으로 ㈜신우피엔씨 등 10개 업체 대표와 중앙아시아 시장 개척에 나섰다.

 

이번에 파견된 무역사절단은 카자흐스탄 알마티, 우크라이나 키예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170건의 수출 상담을 통해 상담실적 1600만 달러(한화 약 165억 원), 향후 계약 예상 966만 달러(한화 약 96억 원)에 달하는 값진 성과를 거뒀으며, 무역사절단에 참가한 기업관계자는 철저한 사전 시장 조사와 1:1 바이어 맞춤형 상담 등의 철저한 사전 준비로 이번 상담에 임했다.

  

백 군수는 현지 바이어를 만나 칠곡군 제품의 우수성을 직접 설명하고 홍보하며 파견 기업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주력했으며, 외교력을 발휘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시 세르겔리구청장과 양 지역 기업의 교류확대 및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을 이끌어 내며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     ©경북일간뉴스

  

이를 통해 현지 바이어는 플라스틱 성형제품, 차량용 부품 등 지역 중소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대해 샘플을 요청하고 적극적으로 단가협상에 나서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가스채굴용 기계부품을 생산하는 ㈜SMI는 현지 기업과 최소 24만 달러 규모의 제품구매 MOU를 체결하고 다음 달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구매 계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백 군수는“불과 8일 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시차와 거리에 맞서 3개국을 쉼 없이 이동하며 칠곡을 세일즈 했다”며“무역사절단의 작은 발걸음이 일자리의 씨앗이 돼 청년의 꿈과 가족의 행복을 지킬 수 있기를 기도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중앙아시아 무역사절단이 단기적인 성과도 거뒀지만 중앙아시아 진출의 교두보 마련이라는 중장기적으로도 의미가 큰 성과를 이끌어냈다”며“앞으로도무역사절단 파견 등 다양한 시책을 운영해 관내 중소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면 세계 어디든 마다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