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에너지위기 극복에 앞장서다.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19/06/17 [17:22]

군위군, 에너지위기 극복에 앞장서다.

김우찬기자 | 입력 : 2019/06/17 [17:22]

▲     © 경북일간뉴스


군위군은 17일 여름 이상기온과 누진제 완화 등으로 전력 대란이 예상됨에 따라 범정부적인 에너지절약 추진정책에 앞장서기 위해 김영만 군수 주재로 ‘하절기 공공기관 에너지절약 대책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실내온도를 28℃ 이상 유지하도록 하는 등 절전목표를 설정하고 전기 사용을 줄이기로 했으며, 대책회의를 마친 후에는 참석자 모두가 사무실 냉방기 사용 자제, 냉방온도 제한 준수 등 에너지 절약 운동에 동참하기로 결의했다.

  

또한, 군은 인사혁신처 공무원 복장 간소화 지침에 따라 공무원으로서의 품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간소하고 단정한 복장착용을 적극 권장하고 넥타이는 필요한 경우 외에는 착용하지 않도록 했다.

  

아울러, 전력 성수기인 7월과 8월에는 관내 공공기관 단체장 에너지 절약 대책회의 및 점검회의, 읍면 이장회의, 에너지절약 캠페인을 통한 군민계도 등을 통해 범 군민적인 에너지절약 운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민간부문에도 에너지절약 참여를 유도해 민‧관이 지혜를 모아 슬기롭게 에너지 위기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