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흔들림 없는 탄소산업 국제탄소산업포럼 개최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19/09/05 [16:53]

구미시, 흔들림 없는 탄소산업 국제탄소산업포럼 개최

김우찬기자 | 입력 : 2019/09/05 [16:53]

▲     © 경북일간뉴스


구미시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소재로 주목받고 있는 탄소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지역 내 주력산업과 연계된 탄소소재 융복합 제품 개발 및 기업지원을 통한 탄소소재 산업 활성화 와 일자리 창출 등 글로벌 탄소도시 구미로의 자리매김을 위한 힘찬 항해를 진행하고 있다.

  

미래 산업의 핵심이자 먹거리인 탄소산업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한 구미시는 지난 2016년 12월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통해 현재 연차별 구축 장비에 대한 체계적인 사업 진행을 추진 중에 있다.

  

이와 더불어 탄소소재 핵심부품 상용화와 체계적인 기업육성을 담당하게 될 탄소복합재 상용화 인증센터도 올해 9월 착공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구미 하이테크밸리에 2000평 규모로 조성되며 체계적인 제품화 생산기술 및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특히, 9월에는 국내·외 유관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 강화 및 최신 정보 교환을 위한 2019 국제탄소산업포럼이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양일간 진행되며 해외 석학 초청 강연과 함께 경북의 탄소산업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기업전시관을 꾸며 관람객의 이해를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구미시는 지난 2015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독일 CFK-Valley 정회원 가입 이후 매년 CFK-Valley 컨벤션 참가를 통해 세계 탄소기술시장의 트렌드를 파악하고 선진 기술을 보유한 기관과의 R&D 교류를 통해 구미 탄소산업에 새로운 부가가치 창조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구미시는 2017년 제정한 탄소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기반으로 탄소 트랙 과정 운영 등을 통해 전문 인력양성에 집중하고 있으며, T2B(Tech to Biz) 사업 등으로 일상생활에 탄소소재를 접목한 국내 탄소산업 시장 활성화를 유도하고자 한다.

  

구미시는 4차 산업 꿈의 소재인 탄소산업 육성을 위해 정책적·산업적으로 다양한 육성정책을 추진 중에 있으며, 글로벌 탄소도시 구미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으며, 추진 중인 탄소산업 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조성과 부품·소재 등에 특화된 구미시의 특성을 바탕으로 소재부터 완제품에 이르는 기업 간의 유기적인 생태계 조성을 마련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탄소시장의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전진할 예정이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