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의회, 아프리카 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 방문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19/09/23 [16:23]

김천시의회, 아프리카 돼지열병 거점소독시설 방문

김우찬기자 | 입력 : 2019/09/23 [16:23]

▲     © 경북일간뉴스


김천시의회 김세운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23일 오전 9시 30분 김천시 거점소독시설 차단 방역 현장을 방문해 방역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땀 흘리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진 판정됨에 따라 김천시에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최고 수준 위기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을 통한 소독 실시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날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한 김세운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시설 운영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은 후 소독시설·장비 작동상황을 점검하며, 차량뿐만 아니라 대인소독까지 철저히 하는 등 차단 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은 “태풍으로 비바람이 불었던 지난 주말에도 소독시설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올인 직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정부를 비롯한 방역당국은 잠복기를 포함한 향후 3주가 고비가 될 것이라고 한다. 앞으로 해당 기간 동안‘청정 김천’을 사수하기 위해 김천시의회도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유입 경로를 철저히 막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