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농촌유휴시설활용 창업지원사업 공모 확정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20/03/26 [11:22]

김천시, 농촌유휴시설활용 창업지원사업 공모 확정

김우찬기자 | 입력 : 2020/03/26 [11:22]

  © 경북일간뉴스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농촌유휴시설활용 창업지원 공모사업에 우리시가 선정돼 총사업비 4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와 지자체가 예산의 절반을 부담해서 읍·면지역에 사용하지 않고 있는 시 소유의 유휴시설 건축물을 청년이나 귀농·귀촌인들이 임차해 창업공간, 사회서비스 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함으로써 농촌의 경기 활력을 높이고자 하는 사업이다

 

시에서는 농림지역내 저온창고, 전시장 등 농산물 제조업소로 등록돼 다양한 업종으로의 건축물 용도변경이 제한돼 가치 확산에 걸림돌이었던 남면 옥산리‘모산 달코미 희망 체험관’을 사업대상지로 정하고 인근 혁신도시 청년과 마을주민들 일자리와 소득창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세부적으로 전문적 역량을 보유하고 지속적 운영이 가능한 마마식품사업단을 운영주체로 해 혁신도시 1인가구 맞춤형으로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가공·동결건조식품 등 식재료의 상품개발 및 제품브랜드와 이를 알리기 위한 컨텐츠제작, 오픈스튜디오로 개조해 주민과 자녀들이 생산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체험교육장으로 새 단장 한다.

 

김충섭 김천시장은“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마을과 혁신도시 간 활성화와 공익적 상생공간을 창출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제공과 농산물의 소비로 경기극복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