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한국판 뉴딜 및 포스트 코로나’ 전략 발굴 보고회 개최

김우찬기자 | | 기사입력 2020/06/11 [13:32]

구미시, ‘한국판 뉴딜 및 포스트 코로나’ 전략 발굴 보고회 개최

김우찬기자 | 입력 : 2020/06/11 [13:32]

  © 경북일간뉴스


구미시(시장 장세용)에서는 지난 10일 시청 상황실에서 전부서장이 모인 가운데 ‘한국판 뉴딜 및 포스트 코로나’ 전략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정부가 연이어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우리시가 선제적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변화될 경제·사회 구조에 대비한 ‘한국판 뉴딜’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 시책을 발굴하고 부서간 공유를 통해 협조사항, 추진방향 및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우선, 정부에서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경우는 총 25개 과제로 고용안전망 토대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2개의 축으로 추진하는 방침에 발맞춰 시에서도 과제별 신규사업과 기존사업 연계를 통해 기본전략을 수립하고 향후 7월 한국판 뉴딜의 종합계획이 발표 되면 그에따라 수정·보완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는 대형프로젝트 보다는 문화·교육·교통 등 일상생활에서부터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비대면에 대한 시책들 중심으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시책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김세환 부시장은 “하반기에는 한국판 뉴딜과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중앙정부, 경상북도의 대폭적인 예산지원이 예상됨에 따라, 각 부서에서는 선제적으로 대응해주기 바라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고 정주여건이 개선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 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