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프로축구단, 창단 첫승

김우찬 | | 기사입력 2021/03/15 [13:07]

김천상무프로축구단, 창단 첫승

김우찬 | 입력 : 2021/03/15 [13:07]

  © 경북일간뉴스

세 경기 만에 김천이 창단 첫 승을 거두며 승점 3점을 챙겼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대표이사 배낙호)이 지난 14일 오후 6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R 대전하나시티즌과 경기에서 오현규, 우주성의 연속골로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장에는 이창재 김천시 부시장, 최한동 후원회장, 이규택 김천시 행정지원국장, 도춘회 김천시 스포츠산업과장, 배낙호 대표이사, 이흥실 단장이 대전을 찾아 김천의 창단 첫 승을 간절히 응원했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으로 대전을 상대했다. 허용준-오현규-이상기가 최전방을 맡았고 이정빈-이동수-김용환이 미드필드진을 꾸렸다. 포백라인은 심상민-이명재-고명석-우주성이 구성했고 골문은 이창근이 지켰다.

 

대전의 선축으로 시작된 경기에서 전반 초반 양 팀은 분위기를 살피며 탐색전을 벌였다. 김천은 대전의 계속되는 공격에 연이은 선방을 보이며 첫 승에 대한 간절한 의지를 보였다.

 

전반 22분과 38분, 오현규, 이정빈이 대전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열리지 않았다. 골문을 먼저 연 쪽은 대전이었다. 전반 44분, 대전 에디뉴가 이창근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득점하며 김천이 0대 1로 전반을 마쳤다.

 

창단 첫 승에 대한 선수들의 의지는 후반 이른 시간 오현규의 동점골로 이어졌다. 후반 6분, 심상민의 패스를 받은 오현규가 문전에서 성공시키며 1대 1. 균형을 맞췄다.

 

득점 이후 김천은 후반 19분, 29분 김용환, 허용준을 빼고 박동진, 김보섭을 투입하며 더욱 강한 공격 의지를 나타냈다. 이러한 김천의 강한 의지는 우주성의 결승골로 이어졌다. 후반 34분, 이명재의 프리킥을 우주성이 슈팅으로 연결하며 역전골을 터뜨렸다. 추가 득점을 위한 김천의 공격이 계속됐지만 경기는 2대 1로 종료됐다. 이날 경기 승리로 김천은 창단 첫 승을 거뒀다.

 

한편. 이날 경기서 승점 3점을 챙긴 김천은 오는 21일 오후 4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4R 부산아이파크와 맞대결서 2연승에 도전한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