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이스라엘 경제·농업·과학 등 다원화된 교류 방안 논의

김우찬 | | 기사입력 2021/05/28 [13:28]

경북도-이스라엘 경제·농업·과학 등 다원화된 교류 방안 논의

김우찬 | 입력 : 2021/05/28 [13:28]

  © 경북일간뉴스


아키바 토르 주한 이스라엘 대사가 지난 27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예방하고, 경상북도-이스라엘간의 경제·농업·과학 분야의 다원화된 교류 방안을 논의했으며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방문한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을 방문하였다.

 

지난해 11월에 주한 이스라엘 대사로 부임 후 경북도청을 첫 방문한 아키바 토르 대사는 지난 3월 경북도 국제관계대사(구현모)가 주한이스라엘대사관을 방문하여 경북 문화와 관광지를 소개하고 경북 기업과 도내 기업 투자에 대하여 설명 후 이스라엘과의 연구개발과 기업 유치 등의 관심으로 이번 방문이 이루어졌다.

 

전임 하임 호센 주한 이스라엘 대사의 경북도 방문(2018) 이후, 경북도와 이스라엘은 꾸준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농업·과학 기술 분야와 대학·민간 차원의 교류 및 이스라엘과의 우호협력 교류지역을 확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이스라엘은 경북도와 같은 면적이지만 배울 점이 많은 국가다. 특히 활발한 연구개발 투자가 이루어지고, 창업생태계가 잘 조성되어 있다”며, “한-이스라엘이 자유무역협정이 서명된 만큼 경북도와도 더 활발한 경제협력 교류가 이루어지길 바라며, 농업·과학 등에서도 교류를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 이다”고 밝혔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