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용 구미시장, 김부겸 국무총리에 지역 현안 건의

김우찬 | | 기사입력 2021/09/29 [14:39]

장세용 구미시장, 김부겸 국무총리에 지역 현안 건의

김우찬 | 입력 : 2021/09/29 [14:39]

  © 경북일간뉴스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 28일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주요 현안사업을 전달하고 구미 재도약을 위한 국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건의하였다.

 

이번 면담에서 장 시장은 구미의 오랜 숙원사업인 KTX 구미역 신설을 비롯하여, 구미하수처리장 시설 개선, 중앙하수처리장 증설, 해평습지 국가정원 조성 등 1조원 규모의 주요 전략사업들을 설명하고, “지역에 산재하고 있는 각종 문제 해결을 위해 국무총리실 중심으로 중앙부처와 광역단체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투자자와 기업체의 1순위 요청사항인 KTX역 신설을 위해 접근성 저하로 위기에 직면한 구미국가산업단지의 국가적 책임을 촉구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이라는 호재와 함께 KTX 철도망 구축으로 구미국가산단이 새롭게 부흥할 수 있도록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호소하였다.

 

이에 김부겸 국무총리는 “구미가 처한 어려운 현실과 향후 구미의 발전 가능성에 공감하며, 구미시가 건의한 사업들의 지원방안을 다방면으로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 경북일간뉴스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금이 아니면 KTX 구미 정차는 어려워진다”며  “지금이야말로 구미 재건의 승부수를 던질 적기라 생각하고, 사생결단의 각오로 쇠락해가는 구미의 재도약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오랜 시간 난항을 겪고 있는 취수원 이전, KTX 등 현안 사항을 기초자치단체 혼자서 해결하는 것은 역부족이라고 토로하며, 진정한 협의 진행을 위해 경상북도와 대구시가 먼저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취수원 인근 주민들을 위한 보호장치 명문화를 비롯해 구미시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국책사업 추진에 선제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청하였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