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경북 농공단지 4차 산업혁명시대 경쟁력 갖춰야

김우찬 | | 기사입력 2021/11/11 [15:17]

이철우 지사, 경북 농공단지 4차 산업혁명시대 경쟁력 갖춰야

김우찬 | 입력 : 2021/11/11 [15:17]

  © 경북일간뉴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0일 구미에서 농공단지 입주 기업인 등 50여명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경북도 농공단지 경쟁력 제고 방안’이라는 주제로 특별 초청 강연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강은 한국농공단지연합회 경북협의회 주관으로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농공단지 입주기업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농공단지 활력 회복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형구 농공단지협의회장을 비롯해 장세용 구미시장,  도의원, 농공단지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경북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과 대학, 국책 및 지방연구기관 등 다양한 주체가 정책기획 단계부터 공동으로 참여하는 연구중심 혁신도정 플랫폼을 도입했다'며 서두를 열었다.

 

그러면서, 농공단지 내 기업인을 비롯해 대학, 연구기관, 지자체가 모여 아이디어와 역량을 이끌어내고 전략을 구체화하는 노력을 통해 연구중심 혁신도정의 모범모델로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으며, 지역경제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농공단지가 전체 60% 이상이 착공 후 20년 이상이 지난 노후단지로 지원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농공단지 초기 조성과 인프라지원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이 맡지만 유지관리와 활성화는 중기부와 산업단지공단, 중소기업청, 지자체 등이 각각 맡고 있어 정책적 지원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문제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금은 갈수록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 농공단지의 활력 회복을 위한 새로운 전략을 짜야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농공단지 입주기업들이 그간 정부 정책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지만 정부R&D, 농공단지 환경개선, 부처사업 연계 등 종합지원 대책을 추진해 미래형 산업단지로 대전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지사는 “농공단지는 도시와 농촌의 불균형 해소, 농어촌의 고용기회 확대, 농촌 인구정착을 유도하는 등 지역경제와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면서 농공단지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과 정책개발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특강을 마무리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기업 대표들은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공단지 입주기업 생산제품에 대해 공공구매를 확대해 달라”며 입을 모았으며, 이에 이 지사는 “시군 및 유관기관 등과 협의해 지원방안을 적극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경북도는 지역별·단지별 특성화 대책, 입주기업 지원 확대, 산업단지 환경개선 등 종합대책 추진에 속도를 내 농공단지가 미래형 산업단지로 발빠르게 탈바꿈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