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주택문제 해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

김우찬 | | 기사입력 2021/11/11 [15:21]

경북도, 청년주택문제 해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

김우찬 | 입력 : 2021/11/11 [15:21]

  © 경북일간뉴스


경상북도는 11일 영덕군청에서 한국해비타트,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영덕군(영덕관광문화재단)과 함께 청년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희망의 이동식 청년주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코로나19와 경제위기로 열악한 주거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더 나은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5개 기관 대표자가 모여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희망의 이동식청년주택은 올해 초 경북도의 적극적인 요청과 한국해비타트의 청년 지원 의지가 모여 지난 5월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이어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후원과 영덕군의 적극적인 지원이 더해져 총 10채의 주거를 제작·제공하게 됐다.

 

이번 협약으로 경북도와 영덕군은 행정적 지원 및 사업비 일부를 부담하고,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5채의 제작비용을 지원하며, 한국해비타트는 5채 제작·기부를 비롯한 총 10채의 제작 및 설치를 담당하게 된다.

 

영덕문화관광재단에서 사업홍보 및 입주자 모집, 선발 등 운영전반을 담당하게 되며, 제작되는 이동식 주택은 6평 규모의 주택으로 내년 3월 입주를 목표로 영덕 성내리 일대에 설치될 예정이다. 

 

입주 청년에게는 저렴한 비용으로 주택을 임대할 예정이며, 도와 군은 안정적인 지역정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여러 청년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어려운 경제 상황과 치솟는 주택비용으로 많은 청년들이 고통 받고 있다”라며, “이번 사업이 조금이나마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라며, 다양한 맞춤형 정책을 통해 청년들에게 희망을 주는 매력적인 지역을 만드는데 힘써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을 지원하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1998년 설립이후 도내 저소득층 가정, 결손가정,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끊임없이 복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해비타트는 1995년 법인 설립 이래 취약한 주거 환경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위한 주거환경 개선에 힘써 온 단체로, 지난해부터 경북도와 손잡고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개선을 위한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