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일간뉴스

김천시, 정월대보름을 맞아 민속놀이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 열어

김우찬 | 기사입력 2023/02/07 [12:06]

김천시, 정월대보름을 맞아 민속놀이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 열어

김우찬 | 입력 : 2023/02/07 [12:06]

  © 경북일간뉴스


시민의 화합과 안녕을 기원하기 위한 ‘2023 정월대보름 달맞이축제’가 정월대보름을 맞아 지난 5일 직지사천에서 많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날 직지사천 고수부지를 가득 메운 시민들은 새해 소원을 적으며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소망했다. 연날리기, LED쥐불놀이로 많은 어린이들이 즐기는 시간을 가졌으며, 투호 던지기, 윷놀이 등을 통해 어른들도 옛 추억을 회상하며 정겨운 시간을 보냈으며, 전통음식과 귀밝이술을 맛보며 계묘년에는 가족들의 무사건강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모습도 많이 보였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풍요를 상징하는 둥근 보름달을 향해 활활 타오르는 달집이 모든 어려움을 물리치고 시민 모두의 안녕을 기원하며, 시민 모두 동심동덕(同心同德)의 마음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오후 5시부터 시작된 본 행사는 시장, 국회의원, 시의장이 화합을 기원하며 동시 징울림으로 시민대화합 줄다리기가 시작됐으며, ‘김천 희망대로’의 성공적인 개통을 기원하며 대신동과 율곡동이 대표로 출전하여 시민들과 농악단의 열띤 응원 속에 율곡동이 승리했다.

 

이후 행사는 시립국악단의 대북춤을 비롯한 공연과 2019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승격한 김천금릉빗내농악보존회의 12마당 공연, 대신동·율곡동 농악단이 지역 풍년과 시민들의 무사 안녕을 기원하는 지신밟기가 이어졌다.

 

일몰 후에는 시민들의 다양한 소망이 담긴 소원지를 달집과 함께 태워 보내는 ‘화합의 달집’이 점화되는 순간 분위기는 절정을 이뤘고 풍요롭고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시가 되길 기원하면서 성황리에 축제를 마쳤다.

 

특히 이 날 현장에는 소방차량 3대와 소방인력, 의용소방대 50여명과 경찰 50여명을 비롯한 전문안전인력이 배치돼 행사 종사공무원의 철저한 안전 관리로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이 행사가 종료됐다.

 

 

kwch0318@hanmail.net/김대현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별 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