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회 전 O시의원 조합장 당선 위해 시의원 사퇴

사 선거구 재보궐 선거 비용 구미시 부담

경북일간뉴스 | | 기사입력 2017/03/29 [16:04]

구미시의회 전 O시의원 조합장 당선 위해 시의원 사퇴

사 선거구 재보궐 선거 비용 구미시 부담

경북일간뉴스 | 입력 : 2017/03/29 [16:04]

구미시의회

구미시의회 전 O의원은 선산농협조합장 선거에 출마하기위해 시의원의 임기가 아직 2년여 남은 시점에서 시의원직을 사퇴해 눈총을 받고 있다.

 

O시의원의 사퇴로 구미시 선산.무을.옥성 사선거구가 오는 4.12일 재보궐 선거가 치러지게되어 선거비용인 1억7천여 만원이 전액 구미시의 부담으로 남게 되었다.

 

이에 전 시의원은 최근 선산농협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되어 자신의 출세를 위한 목적을 달성하였지만 시의원의 임기가 아직 남아있는 상태에서 사퇴하여 집행부와 지역 읍.면의 소통 창구가 일시 중단되는 상황이 되었고 재보궐 선거 비용까지 발생하게 되었다.

 

선산농협조합장 선거가 최근 치러지게 된 것은 전 조합장의 금품.향응제공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아 조합장 선거 비리혐의로 재판을 받다가 조합장직을 사퇴하면서 구미시의회 전 O시의원이 시의원직을 돌연 사퇴하고 현 조합장 선거에 출마하였다.

 

지난 시의원에 출마할때는 지역주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공언을 하면서도 조합장 자리가 최근 갑자기 나오니까 자신의 입신양면을 위해 잔여 임기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시의원직을 과감히 버리는 전 시의원의 행태는 읍.면민의 믿음에 상처를 남겨놓았다.

 

또한 4.12 구미시 사 선거구 재보궐 선거로 인한 선거비용 역시 지방선거로써 자치단체인 구미시의 전액 부담으로 남아 구미시로써는 득보다는 실이 많은 격이 되었다.

 

앞으로 지방선거에서는 잔여 임기가 남아있는 상태에서는 형사소추의 사안이 아닌 경우를 제외한 시의원의 임기만료를 채우는 법안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경북일간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