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설 연휴 안전운전이 부모에게 효도하는 길

고속도로순찰대 3지구대 경감 김정희

경북일간뉴스 | | 기사입력 2018/02/07 [00:01]

(독자기고)설 연휴 안전운전이 부모에게 효도하는 길

고속도로순찰대 3지구대 경감 김정희

경북일간뉴스 | 입력 : 2018/02/07 [00:01]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이 다가오고 들뜬 마음으로 사람들은 고향 갈 준비를 한다. 이 번 설 역시 고속도로 통행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즐거워야 할  설 명절이 교통사고 및 교통법규 위반 차량 등으로 인해 도로상에서 망치는 경우가 많아 운전자 여러분께 몇 가지 당부하고자 한다.


첫번째, 타어어 공기압, 브레이크ㆍ엔진 오일 등 출발 전 철저한 차량점검으로 도로상에서 낭패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하자.


두번째, 끼어들기, 갓길통행 등으로 인해 긴급차량 및 다른 운전자들에게   불편을 주는 일이 없도록 하자.


세번째, 운전중에는 절대 방심하지 말고 운전에만 집중하며 방어운전을 하자. 


네번째, 장거리 운전으로 인한 졸음이 올 수 있으므로 졸음이 올 때는 반드시 휴게소 및 졸음쉼터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운전을 하자.


다섯번째, 경적을 울려대고 상향등 사용으로 다른 운전자를 불쾌하게 한다든가 상대 차량에 다가가 위협을 가하는 보복운전은 대형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명백한 범죄 행위라는 것을 명심하자.


여섯번째, 차례를 지낸 후 어른들께서 주시는 음복주는 받아야 함이 예의지만 음복주가 음주운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음복주 몇 잔 쯤이야 관챊겠지”라는 생각은 버리자. 


마지막으로 안전운전을 생활하고 양보운전하는 미덕으로 즐겁고 편안한  귀성ㆍ귀가길로 고향에 계신 부모형제에게 걱정을 끼지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진정한 효도라 생각한다.

고속도로순찰대 제3지구대 경감 김정희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