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일간뉴스

칠곡할매그룹 수니와칠공주, 25일부터 KBS‘인간극장’방송

김우찬 | 기사입력 2023/12/26 [13:03]

칠곡할매그룹 수니와칠공주, 25일부터 KBS‘인간극장’방송

김우찬 | 입력 : 2023/12/26 [13:03]

  © 경북일간뉴스


경북 칠곡군 할매래퍼그룹‘수니와칠공주’가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아침 7시 50분부터 KBS 1TV‘인간극장’에서 방송된다.

 

할머니들은 칠곡군이 운영하는 경로당에서 성인문해교실을 통해 늘그막에 한글을 깨쳤으며, 래퍼로 변신해 전쟁의 아픔은 물론 배우지 못한 서러움과 노년의 외로움을 경쾌한 리듬의 랩 가사로 표현했다.

 

부산 엑스포 응원 뮤직비디오를 제작해 유치 홍보에도 힘을 보탰고, 한덕수 국무총리는 개인 SNS를 통해 칠곡할매래퍼 영상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칠곡군의 또 다른 칠곡할매래퍼 그룹인‘보람할매연극단’과 랩으로 배틀을 펼쳐 화제가 됐다.

 

수니와칠공주는 그룹의 리더인 박점순(85) 할머니 이름 가운데 마지막 글자인‘순’을 변형한 수니와 일곱 명의 멤버를 의미하며, 아흔이 넘은 최고령자 정두이(92) 할머니로부터 여든을 바라보는 최연소 장옥금(75) 할머니 등 여덟 명으로 구성됐으며, 평균 연령은 85세에 달한다.수니와칠공주를 든든히 응원하는 팬클럽도 지난 9월에는 결성됐다. 회원 수는 150명으로 김재욱 칠곡군수도 이름을 올렸다.

 

데뷔 4개월 차에 불가한 신인 그룹이지만 각종 행사는 물론, 방송 촬영과 인터뷰 등 일정이 빼곡히 잡혔으며, 할머니들의 활약이 전해지면서 12월까지 공중파 방송 촬영을 비롯해 신문·잡지사 인터뷰 등 스케줄 30여 건을 소화했다.

 

박점순 할머니는 “아침마다 놓치지 않고 보는 인간극장에 우리가 나온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주름 많고 못생긴 할매들이지만 이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칠곡 할머니들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하며, 어르신은 물론 젊은 세대에도 용기와 울림을 주고 있다”며 “할머니들의 유쾌한 도전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