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일간뉴스

구미시, 예산 2조시대 개막…「구미재창조」 본격 시작

김우찬 | 기사입력 2024/01/02 [13:13]

구미시, 예산 2조시대 개막…「구미재창조」 본격 시작

김우찬 | 입력 : 2024/01/02 [13:13]

  © 경북일간뉴스


구미시가 2024년 새해 시정 목표를 ‘예산 2조시대 개막, 「구미재창조」 본격 추진’이라 세우고, ‘구미 미래 50년 성장을 위한 혁신 기반’을 마련한다.

 

시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5대 프로젝트로, ①교통인프라의 대전환, 도시 간 연결성 대폭 강화 ②경제영토의 확장, 산업생태계 혁신기반 구축 ③관광산업 체질개선, 낭만문화도시 구현 ④농업의 미래 산업화, 잘 사는 농촌 육성 ⑤사람의 힘으로 도시가치 재창조, 소프트파워 격상 등의 역점시책을 추진하여 혁신을 꾀할 계획이다.

 

도시의 성장에 있어 가장 기초적이면서 핵심적인 요인은 바로 높은 접근성이다. 대구경북신공항 이전을 앞두고, 「구미~군위 간 고속도로 건설」,「국도 67호선 개량」, 「지방도 927호선 개량」 등 도로망을 확충해 나감은 물론, 「KTX-이음 구미역 정차」, 「대구․경북광역철도 동구미역 신설」 등 신공항과 연계한 철도망을 구축하는 등 다각적인 광역교통망 확보를 착실히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핵심 전략산업의 육성도 본격화한다. 반도체 분야에서는 「선도기술 R&D센터」 및 「제조 테스트베드」 구축 등 반도체 공급망 개선을 위한 인프라를 확보하고, 방산 분야에서는 「첨단방위산업 진흥센터」와 「방산특화 개발연구소」를 구축‧운영해 우수 기업의 방산분야 진입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이차전지‧로봇‧메타버스 등 차세대 성장동력 산업에도 경쟁력을 확보해 지속 가능한 경제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시(市)가 가진 자연과 문화를 4개 권역(선산권‧도심권‧인동권‧낙동강권)으로 나누어 체계적인 관광 인프라를 조성할 예정이며, 지역 특색을 반영한 축제도 더욱 보완해 추진하고, 대규모 스포츠대회(제62회 경북도민체육대회, 제32회 한중일 주니어 종합경기대회)도 개최한다.

 

  © 경북일간뉴스

 

농촌의 미래가치를 살리고 농업의 대전환을 이끌기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는다. 「밀산업 밸리화 시범단지」와 「들녘특구 시범운영」을 통해 밀의 자급률을 향상시키고, 쌀 소비감소에 따른 농가소득 보전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농촌협약」 체결과 「한국후계농업경영인 전국대회」 개최로 활력이 넘치는 농촌을 조성한다.

 

마지막으로 사람중심‧시민우대 정책을 통해, 정주매력이 높은 구미를 만들어간다. 지역인재를 중심으로 장학제도를 개선하고, 「청년월세 지원사업」과 「복합거점문화공간 조성」을 통해 청년이 정주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 계획이다. 또, 신생아 집중치료센터 운영, 난임부부 지원 강화, 출산축하금 확대 등 기본에 충실한 맞춤형 복지를 제공한다.

 

구미시는 대규모 국‧도비 사업확보(8914억원)와 공모사업 선정(5052억원)을 이루어 내, 올해 사상 최초로 ‘2조 시대*(본예산 기준)’를 열었다.

* '24년 본예산 2조 20억원('23년 본예산 1조 8,208억원 대비 9.95% 증가)

 

김장호 시장은 “구미재창조를 실현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재원”이라며, “튼튼한 재정 기반과 함께 「기회발전특구」와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kwch0318@hanmail.net/김우찬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